Menu Skip

현재전시 > 상설전시

제주현대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현재전시 > 상설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상설전시

총 2건

전시검색

2021 김흥수展

2021 김흥수展 상설 전시실 김흥수(金興洙, 1919-2014)는 ‘음양 조형주의’, 일명 ‘하모니즘’이라는 새로운 조형 방법론을 제시하여 한국 현대미술계는 물론 세계 미술계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았던 한국현대미술 1세..

전시정보
전시명 2021 김흥수展
전시장소 상설 전시실
참여작가

전시소개

김흥수(金興洙, 1919-2014)는 ‘음양 조형주의’, 일명 ‘하모니즘’이라는 새로운 조형 방법론을 제시하여 한국 현대미술계는 물론 세계 미술계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았던 한국현대미술 1세대 작가이다. 인생의 전반기에 일제강점기와 광복, 전쟁과 피난이라는 질곡의 한국현대사를 겪었지만, 예술에 대한 열망과 의지를 꺾지 않고 일본, 프랑스, 미국으로의 유학과 국내·외에서의 활발한 작품활동으로 이어가 그 꽃을 피워냈다. 1977년 ‘하나의 화면에 구상과 추상이라는 이질적 화면의 공존’을 내세우는 하모니즘이라는 새로운 조형 방법론을 주창한 이래 국내·외 화단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2006년 2월 김흥수는 제주특별자치도로 통합되기 이전 옛 북제주군에 작품 20점을 기증하였고, 이는 제주현대미술관의 건립에도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제주현대미술관은 2007년 9월 1일 개관과 함께 김흥수 상설전시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2021년 현재 국내 공립미술관으로서는 가장 많은 수의 김흥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2021년 새롭게 마련한 《김흥수》展은 1970~90년대의 완숙기의 회화와 그의 예술세계를 이해하는 데 참고할 수 있는 영상, 사진, 도록, 기사 등 다양한 아카이브 자료들을 함께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김흥수 예술의 창조적 영감이 되었던 ‘여성’과 ‘누드’ 소재의 작품들로 구성하여 개관 이후 제주현대미술관의 역사와 상징이 된 불굴의 예술가 김흥수 예술세계의 진면목을 집약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Kim Heung-sou (1919-2014) is one of the first generation contemporary Korean artists who drew a lot of attention internationally as well as domestically with his distinctive artistic idioms referred to as “yin and yang plasticism” or so-called “harmonism." Despite living through ordeals such as Japanese colonial rule, war, and evacuation in the early days of his life, Kim didn’t give up his will and aspiration for art. He studied in Japan, France, and the US and continued to work actively at home and abroad all the more, which resulted in the blossoming of his art. After advocating harmonism that is to coexistently involve both figurative and abstract images together in the single scene in 1977, he came to have the limelight of internal and external art scenes.

In February 2006, Kim donated 20 pieces to North Jeju County that had been integrated into the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hich was important momentum to establish the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The museum has been carrying out a permanent exhibition of Kim Heung-sou’s works since its inauguration on September 1, 2007 and presently has the largest number of Kim’s pieces among other domestic public art museums.

The Kim Heung-sou Exhibition newly arranged in 2021 features his paintings produced during the fully matured period between the 1970s and 1990s alongside a wide range of archive materials including videos, photographs, catalogs, and news articles able to be referenced in understanding his art. As this art show consists primarily of Kim’s paintings involving ‘women’ and ‘nudes’ that inspired his creative ideas, it will particularly serve as an opportunity to intensively survey his art’s true nature and character which has been the history and symbol of the museum since it first opened.

 

김흥수 Kim Heung Sou – 잉태 Conception

김흥수 Kim Heung Sou – 잉태 Conception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김흥수 Kim Heung Sou – 잉태 Conception
  • 김흥수 Kim Heung Sou - 사색하는 여인 Woman Lost in Meditation
  • 김흥수 Kim Heung Sou – 바람 Desire
  • 김흥수 Kim Heung Sou - 사랑을 온 세상에 Bringing Love into the World
  • 김흥수 Kim Heung Sou – 꿈 Dream
  • 김흥수 Kim Heung Sou - 7월 7석의 기다림 The Wait on the 7th of July(Lunar Calendar)
  • 김흥수 Kim Heung Sou - 아! 아침의 나라 우리나라 Oh! Our Land of Morning Calm
  • 김흥수 Kim Heung Sou - 눈이 큰여자 Big eyed Woman

닫기

2021 상설전 《옛제주 -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2021 상설전 《옛제주 -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분관 옛 제주,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2021. 6. 8. - 2022. 3. 27.   박광진(1935년~) 사실주의 화풍에 근거해 작품 활동을 지속해온 한국 현대미술 1세대 작가이다. 서울내기이지만 본래 투박하고 구수한..

전시정보
전시명 2021 상설전 《옛제주 -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전시장소 분관
참여작가 박광진

전시소개

옛 제주, 아름다움은 계속되어

2021. 6. 8. - 2022. 3. 27.

 

박광진(1935년~) 사실주의 화풍에 근거해 작품 활동을 지속해온 한국 현대미술 1세대 작가이다. 서울내기이지만 본래 투박하고 구수한 미감을 선호하여 작업 초기부터 닭장, 토끼장, 토기와 같이 향토적이고 예스러운 소재들을 즐겨 그렸다. 대학 재학 중이었던 1957년에는 <국보(1957)>로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입선을 수상하며 이른 나이에서부터 화단의 주목을 받았고, 구상미술 단체인 <목우회> 활동을 중심으로 한국 구상미술의 전개에서 주요 역할을 해 왔다. 2008년에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되었다.

《옛 제주, 아름다움은 계속되어》는 박광진 예술세계의 중심축인 ‘제주 자연’을 담고 있되, 제주의 옛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작품들로 구성하였다.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제주 해안, 마을, 오름, 억새밭, 유채밭, 한라산 등지에서 포착한 옛 제주 특유의 풍광과 고즈넉한 분위기는 제주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새삼 환기시켜준다. 계속되는 개발로 인해 오늘날 제주의 환경적 조건과 상황은 빠르게 변해가고 있지만, 우리가 제주의 자연과 풍경에 기대하는 편안함과 아름다움은 여전하다. 화면 가득 밀도감 있게 담아낸 옛 제주의 다채로운 풍경과 마주할 수 있는 이 전시는 제주의 옛 정취와 제주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회상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Old Jeju, Beauty Continues

Park Kwang-jin (1935- ) is a first-generation contemporary Korean artist who has been consistently engaged in works of art in the style of realism. A native of Seoul, Park has frequently portrayed indigenous, antique subject matter such as hen houses, rabbit hutches, and earthenware from the early years of his career with a preference for a coarse, earthy aesthetic sense. He was in the limelight at an early age as he was awarded a prize at the National Art Exhibition of Korea with his entry National Treasure in 1957 when he was in college. He has also played a major role in the development of Korean figurative art, active mostly in the Mokwoo Fine Art Association, a prominent organization of figurative art in South Korea.

Old Jeju, Beauty Continues consists of Park’s artworks that capture Jeju’s nature and its look of yesteryear. Scenes of Jeju such as its seashores, villages, oreums, silver grass fields, rape fields, and Hallasan as well as its calm and lonely atmosphere newly bring to mind the beauty and value of Jeju’s nature. Although Jeju’s environmental situation and condition have changed considerably with continued development, its nature and scenery still provide us with comfort and beauty. In this art show where we come across a wide array of scenes of old Jeju, you can feel and recollect Jeju’s idiosyncratic atmosphere and beauty.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