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kip

현재전시 > 기획전시

제주현대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현재전시 > 기획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기획전시

총 4건

전시검색

《도예가의 작업실》展

《도예가의 작업실》展 제 1 기획 전시실,제 2 기획 전시실 코로나 19는 우리의 일상을 ‘잠시 멈춤’의 상황으로 전개 시켜, 외부로부터 개인적 삶으로 시선을 돌리고 건강한 삶을 꾸려나가기 위한 작은 단위의 일상적 행위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게 하였다. 제..

전시정보
전시명 《도예가의 작업실》展
전시장소 제 1 기획 전시실,제 2 기획 전시실
참여작가 이기조, 강승철, 오창윤, 김수현

전시소개

코로나 19는 우리의 일상을 ‘잠시 멈춤’의 상황으로 전개 시켜, 외부로부터 개인적 삶으로 시선을 돌리고 건강한 삶을 꾸려나가기 위한 작은 단위의 일상적 행위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게 하였다. 제주현대미술관은 제작행위와 쓰임의 전반에서 가장 개인적이면서도 인간적인 예술 장르인 도예를 주목한다. 도예가는 갖가지 기물을 만드는 제작자이면서 자신이 만든 컵과 그릇을 쓰는 사용자이기도 하다. 자급자족이라는 이 즐거우면서도 한정된 특권을 가진 ‘도예가’, 그리고 그들의 ‘작업실’에 주목하게 되는 것은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이 사상 초유의 팬데믹 사태가 그동안 인간들이 자행해 온 환경파괴, 무분별한 소비행태와 무관하지 않다는 점에서이다. 태생적으로 흙이라는 자연적 재료를 바탕으로, 작가의 공방에서 개별적으로 만들어지는 도자기는 대량생산을 전제로 하는 공산품과 일회용품에 대치하여 생태적 삶을 위한 대안이 될 수 있다. 또한, 쓰임과 제작의 측면에서도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삶의 형태와 그것의 기본을 이루는 우리의 의식에도 유의미한 시사점을 준다.

 

먼저 쓰임의 영역에서 음식과 차를 담아 먹고 마시며, 화병에 꽃을 꽂는 일상의 여러 행위들은 도자기와 매우 밀접하다. 이처럼 도예는 일상 속 예술을 이야기할 때 가장 직관적으로 떠오르는 예술 장르이면서 가장 쉽게 예술의 일상화를 실천할 수 있는 도구가 된다. 또한, 하나의 물건으로서 도자기는 그것이 함의하는 인간적·문화적 속성과 함께 위로와 치유의 기능을 한다. 작가의 감성이 깃든 수공으로 만들어진 도자기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경험하게 되는 만족감의 정체는 무엇일까? 여러 가지 중 하나는 그 기물을 사용할 때 경험하게 되는 나에 대한 존중감이 아닐까 한다. 이를테면 작은 도자기 찻잔에 마시는 커피맛, 새하얀 도자기 접시에 올려진 생선을 접했을 때의 만족감과 같은 정서적 충족감 말이다. 인간은 입으로도 먹지만 눈으로도 먹는다.

 

한편, 제작의 측면에서 도예 작업은 단순히 예술적 작업이 아닌, 분석적이고 기술적이며, 노동의 속성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 흙이라는 재료의 민감성을 다루며 하나의 기물을 성형하고, 가마에 수많은 기물을 재임하는 과정과 기(器)의 형(形)에 어울리는 색을 입히는 유약을 개발하는 행위 전반이 일어나는 도예가의 작업실은 수치와 분석, 실험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과학자의 실험실과 닮아있다. 또한, 동일한 작업 과정을 지속하여 수행한다는 점에서 끊임없는 반복적 행위를 통해 숙련과 발전이 이루어지는 음악가의 연습실이 연상되기도 한다. 요컨대 제작의 영역에서 흙을 다지고, 형을 만들어 다듬고, 볕에 바짝 말려 초벌을 하고, 유약을 입혀 2차 소성을 거쳐 마침내 하나의 기물로 탄생되는 도자기는 손의 기술과 노동, 예술적 감각과 과학적 실험의 결과물, 즉 인간 기능의 축적물이라 할 수 있다.

 

이번《도예가의 작업실》展은 조선백자의 미감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구현하고 있는 이기조와 옹기의 확장성과 실제 쓰임의 가치를 강조하는 강승철과 오창윤, 시원스러운 덤벙 기법을 활용한 분청 작업을 주로 선보이는 김수현이 참여한다. 각 작가들의 작업은 사용하는 흙의 종류에서부터 작업 기법과 과정, 기형과 색감, 작업관이 모두 확연히 다르다. 이번 전시는 작가별로 구분된 네 개의 공간에 살림살이에 쓰이는 여러 가지 도구인 컵, 그릇, 화병 등의 기물과 관상용 오브제 등을 확장적으로 펼쳐내어 백자, 분청, 옹기 본연의 미감을 보여줄 수 있도록 구성된다. 또한, 단지 물건(기물)이 아니라 행위이며 기술, 그리고 가치이기도 한 도예의 여러 단면을 살필 수 있도록 각 도예가가 애착을 갖는 작업도구와 제작과정 등의 작업실 풍경을 연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삶(생활)과 예술을 유연하게 포용하는 도자공예의 진면목을 조명하고 우리가 잃어버린 인간적인 삶을 환기함으로써, 새로운 삶의 가능성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주요 소장품전 Ⅰ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주요 소장품전 Ⅰ 특별 전시실 전시기간 : 2021.7.16.(금) ~ 전시장소 : 제주현대미술관 특별전시실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_주요 소장품전Ⅰ》은 문화예술공공수장고 다목적실에서 상영되고 있는 몰입형 실감콘텐츠 전시 《제주..

전시정보
전시명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주요 소장품전 Ⅰ
전시장소 특별 전시실
참여작가

전시소개

전시기간 : 2021.7.16.(금) ~

전시장소 : 제주현대미술관 특별전시실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_주요 소장품전Ⅰ》은 문화예술공공수장고 다목적실에서 상영되고 있는 몰입형 실감콘텐츠 전시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속 주요 작품들을 선보이는 소장품전이다. 화려한 디지털 기술로 전개되는 실감 콘텐츠 전시에서 작품과 내가 하나가 된 듯한 일체감 등의 새로운 미적 경험에 몰입할 수 있다면, 그 소재가 된 주요 소장품을 선보이는 본 전시에서는 원작에서만 마주할 수 있는 오리지널리티와 아우라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매해 가치 있는 작품을 수집하고 있는 제주현대미술관은 다채로운 전시형태를 통해 소장품의 미적 가치와 의미를 관람객들과 폭넓게 나누고자 한다.

 

안윤모_제주아침에 희망을 낚다-성산일출봉_2007

안윤모_제주아침에 희망을 낚다-성산일출봉_2007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안윤모_제주아침에 희망을 낚다-성산일출봉_2007
  • 최석운_일출봉 위를 날다_2009
  • 변경수_달콤한 뚱땡이_2007
  • 박종필_사이_2014
  • 원수열_무제_2006
  • 조기섭_풀잎소리_2014
  • 이성종_心象-바라보다_2014
  • 양재열_용눈이 오름에서 본 풍경_2015
  • 이정진_바람04-54_2007
  • 김주연_존재의 가벼움1_2015
  • 이정록_Tree of life 5-4-1_2013
  • 김도훈_lizard_2013

닫기

문화예술 공공수장고 미디어아트<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문화예술 공공수장고 미디어아트<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문화예술공공수장고 시범운영기간 : 2021.06.29. ~ 2021.07.25. 전시기간 : 2021.07.27. ~ 제주현대미술관 소장품(120여 점)을 활용한 미디어아트전시를 선보인다. 현대미술을 기반으로 예술성을 강화하고 작가들의 창작물을 ..

전시정보
전시명 문화예술 공공수장고 미디어아트<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
전시장소 문화예술공공수장고
참여작가

전시소개

시범운영기간 : 2021.06.29. ~ 2021.07.25.

전시기간 : 2021.07.27. ~

제주현대미술관 소장품(120여 점)을 활용한 미디어아트전시를 선보인다. 현대미술을 기반으로 예술성을 강화하고 작가들의 창작물을 접할 수 있도록 공공미술관의 기능을 확대시켰다. 165㎡(50평) 규모의 공간이지만, 천정 높이가 최대 8m에 달하는 공간의 특성을 고려한 공간 전체 매핑으로 현장에 있는 듯한 몰입도를 높였다.

1구역(영상관)에서는 '바람이 만든 제주', 제주현대미술관 소장품을 활용한 '살아있는 작품展'을 상영한다.

2구역(포토존1)에서는 미술관 소장작품 강운의 '순수형태-바람, 놀다'를 모티브로 연출한 '바람, 놀다'를 설치하여 관람할 수 있다.

3구역(포토존2)에서는 소장작품을 활용한 '미러룸'을 조성하여 미디어아트뿐만 아니라 다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살아있는 작품전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살아있는 작품전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살아있는 작품전
  •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살아있는 작품전
  • 제주의 자연 현대미술을 품다-살아있는 작품전

닫기

2021 아트저지 《목격자 Ⅱ》

2021 아트저지 《목격자 Ⅱ》 야외조각공원, 1평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은 정체성 확립의 일환으로 미술관 주변의 자연생태와 예술을 융합한 야외 프로젝트 《아트저지》를 지속해서 운영하고 있다. 2021《아트저지》에서는 뉴욕을 중심으로 국제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

전시정보
전시명 2021 아트저지 《목격자 Ⅱ》
전시장소 야외조각공원, 1평미술관
참여작가 조숙진

전시소개

제주현대미술관은 정체성 확립의 일환으로 미술관 주변의 자연생태와 예술을 융합한 야외 프로젝트 《아트저지》를 지속해서 운영하고 있다. 2021《아트저지》에서는 뉴욕을 중심으로 국제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조숙진 작가의 사운드 설치작품 <목격자 Ⅱ>를 소개한다.

<목격자 Ⅱ>는 조숙진이 2017년 스위스 아라우에서의 포름 쉴러쯔플라쯔(Forum Scholossplatz)에서 선보였던 작품을 기반으로, 새로운 사운드 작업을 제작하여 2021년 제주현대미술관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신작이다. 미술관 야외공원에서 흘러나오는 다양한 소리의 혼합물들은 익히 우리가 알고 있거나 기억하는 아름다웠던 순간과 슬픈 역사를 떠올리게 한다. 시간의 집적물이자 흔적인 <목격자 Ⅱ>는 자연과 인간의 역사 속 수많은 존재들을 기억하고 회상할 수 있도록 틈을 내어 주면서 과거와 현재, 타자와 나라는 경계 속에 내가 서 있음을 생생하게 경험하게 해 준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 19시대에 일상적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며 미술관 주변의 생태 환경으로부터의 힐링과 예술적 감성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다.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 조숙진 Jo Sookjin - 목격자Ⅱ WitnessⅡ

닫기

1 2 마지막페이지